했어? 안했어? – 교사의 언어습관

교사로서 아이들에 말하는 한 마디 한 마디 마다 혼신의 힘을 기울여야 한다는 게 너무나 힘듭니다.

친밀감이 충분히 형성되어 교사의 언어 습관이 아이들에게 순화되어 있는 상태에서도 언어 습관이 그대로 복사되어 아이들의 대화 습관이 됩니다.

 

“그랬어? 안그랬어?”

“왜 그래? 어? 어?”

“그랬구나, 그래서 어땠는데?”

“그렇다면, 이렇게도 생각해 볼 수 있겠네?”

“그럴 리가, 정말 그랬단 말이니?”

“선생님한테 거짓말 하지마, 네가 정말 그랬다고?”

 

아이들의 언어 모방 능력은 정말 무시무시할 때가 많습니다. 두 돌이 안된 아기도 부모의 억양이나 단어를 따라하면서 배우기 시작하는데 신통하면서도 반성하게 됩니다.

그래서 의도적으로 습관적으로 고급 어휘를 구사해야만 하는 팔자(?)입니다. 한자어가 섞인 어렵고 잘 사용하지 않는 말들을 사용하라는 의미는 아닙니다만,

 

대화에서도 가급적 문장을 완성하고

말끝을 흐리지 말고 명확하게 하고

학습에 필요한 어려운 낱말은 풀이해 주고 (칠판 기록)

긍정적인 단어를 주로 사용하고 (~말고 대신 ~하고)

같은 뜻의 낱말이라도 학년 수준에 맞는 교과서에 나오는 낱말로

동음이의어는 강약과 장단을 따지고 한자를 풀어주는 등

 

수준 높은 어휘는 아이들의 언어 습관을 바꿔줍니다. 대중매체와 인터넷에 과다 노출된 요새 아이들은 길게 말하는 습관이 되어 있지 않아, 단어와 억양으로 대화하다가 답답하면 욕설을 섞어서 대화해서 모두들 고민이 많은 시절입니다. 이럴 때, 교사의 지속적인 완성된 문장과 고급 어휘 사용을 경험하게 되면 학기가 마무리될 즈음에 자신의 생각을 풍부하게 말할 수 있는 상태로 진화시킬 수 있는 열쇠가 됩니다.

대명사를 줄이고, 상세하고 명확하게 말해요.

친절하고 상세하게

교실에서 아이들이 교사의 말을 잘 못알아 듣나요? 혹시, 대명사를 너무 많이 사용하지 않는지 생각해 봅시다.

  • “길동아, 저 것 좀 가져다 주겠니?”
  • “아니, 저 것… 응… 그 것 말이야…”
  • “길동아, 이리 와보렴…”

교실에서 발생하는 흔한 대화입니다.

이렇게 말해보면 어떨까요?

  • “길동아, 교실 뒤에 있는 가위 바구니 가져다 주겠니?”
  • “길동아, 잘 들리지 않아서… 선생님 가까이 와보렴…”
  • “좋았어, 방금 발표한 내용교실 앞에 나와서 한 번 더 말해줄 수 있겠니?”

간혹, 아이들이 제 말을 잘 듣지 않는다며 ‘속상하다’, ‘화가난다’ 등의 표현을 사용하시는 선생님이 계십니다. 대화를 나누다보면 습관적으로 ‘이 것, 저 것, 여기, 저기’와 같은 대명사를 너무 많이 사용하시거나, 말을 아끼신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생각을 아껴서 (머리속으로) 말씀하시지 않나 생각해 보실 필요가 있습니다.

우리가 교실에서 아이들과 소통하는 가장 기초적이고 빈도 높은 수단이 ‘대화, 말’, 그 다음이 ‘행동, 몸짓’이 되겠죠. 아이들이 이야기하는 친절한, 자상한, 좋은 선생님도 ‘말을 어떻게하느냐’가 결정할 수 밖에 없습니다.

 

주거니, 받거니

제대로 알아 들을 수 있도록 말하는 것은 교사의 매우 중요한 습관입니다. 아이들에게 말하는 법을 가르치기 전에, 내가 먼저 말을 잘 할 수 있어야 합니다. 일 년동안 함께 생활하고 2월이 되면, 이미 아이들은 나의 말투를 따라하고, 내가 말하는 방식대로 친구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습니다. 그 만큼 보여지는 가르침이 중요합니다.

  • “선생님 앞으로 가까이 와주겠니?”
    (“이리 와!” 라고 하시는 분은 안계시겠죠?)

하면 아이들이 꾸중이나 칭찬에 따라 가까이 다가서기도 하고, 좀 멀리 다가오기도 합니다. 꾸중을 들을 것 같다고 생각되면, 멀찌감치 다가오게 되죠.

  • “더 가까이 와보렴~”

친절하게 말씀하신 것 같지만, 한 번 용기를 낸 아이에게 또 한 번 용기를 내도록 (본의 아니게) ‘강요’하신 셈이 됩니다. 아이까지 모자란 거리만큼 선생님이 다가서면 어떨까요?

 

50:50

수업시간에 가르치는 것이 50이라면, 내가 평소 행동하고 보여주는 가르침이 50이 아닌가 생각해 봅니다. 말투, 행동, 몸가짐, 표정… 아이들은 이런 것들을 더 빨리 알아차리고, 여기에 더 많은 감정을 느낍니다.

아이들이 내 말을 못알아 듣는다기보다, 내가 아이들의 수준에 맞추지 못했다고 생각하시고… 불분명하게 말했다 생각되시면, 부끄러워마시고 바로 같은 말을 한 번 더 반복 해주시거나 분명하게 바꾸어서 말씀하시면 좋겠습니다.

 

맥노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