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용적이고 존중하는 분위기

창조적인 프로그래밍을 위해서는 학급의 수용적인 분위기가 필요하다. 비단 프로그래밍에서만 필요한 것은 아니겠지만, 창의적인 생각이 자연스럽게 모두에게 인정받을 수 있는 분위기를 이끌어내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초등학생들과 컴퓨터프로그래밍(이하 프로그래밍) 접하기 전에 생각해 볼 문제가 있다. 우리는 학급 담임제이기 때문에 한 학급 단위를 기준으로 생각해 보자.

생각해 볼 문제

  1. 학급 전체에게 가르칠 것인가? – 보조교사가 없는 현실에서 학급 전체일 수 밖에 없다. 일단은 영재반이나 방과후나 동아리 활동은 빼고 생각해 보자.
  2. 목표를 충분히 생각하고 있는가? – 코딩 기술? 프로그래밍 원리? 창의적 사고? 문제 해결력? 교과연계? 진로지도? 소질계발?
  3. 흥미나 관심이 없는 학생은 어떻게 해야 할 것인가? – 프로그래밍에 흥미를 가진 친구와 팀을 이루어 다른 분야의 능력으로 협동하게 할 것인지, 어떤 자극을 통해 함께 참여하도록 유도할 것인지.
  4. 왜? 프로그래밍을 접해야 한다고 생각하는가? – 1,2,3이 준비되긴 했는데, 왜 프로그래밍을 접하게 해야 하는지 충분하고 분명한 이유를 제시할 수 있을 만큼, 교사 스스로 동기부여가 되어 있는가? 단지 유행이라서? 교과서에 하라고 하니까? 연수에서 배운대로 한 번 해보려고?는 아닌지.

나는 교사야. 전분가란 말이지. 나의 수업과 교육관에 미루어 교육적으로 유의미한 활동이고, 우리 학급 학생들에게 필요한 내용이라면 망설일 필요 없지.

수용적 분위기

모두 갖추어졌다면, 다음으로 필요한 것은 동기부여일 것이다. 그런데, 이것보다 더 중요한 것이 있는데, 어느 누구도 지적하지 않는 부분이다. 바로, 학급의 분위기다. 뭐, 여기에 대해 두 말 할 나위 없을 것이다. 비단 프로그래밍이 아니더라도, 도국수사과음미실체영바슬즐을 포함한 수 많은 학교 교육의 기반이 되는 것이니까. 학급 자체의 분위기가 ‘발견했거나 만들어낸 무언가’에 대해 모두가 감동하고 부러워할 준비가 항시 되어 있어야 한다.

  • 집에서 만들어 온 색종이 접기
  • 낙서로 그린 어떤 그림
  • 이쑤시개로 만든 집
  • 싹이 나온 강낭콩 씨앗
  • 유튜브를 보고 만든  특이한 종이 비행기
  • 아버지와 만든 플라모델
  • 학급 줄넘기 3종목 3관왕
  • 놀러가서 찍은 사진

저런 작은 것들이 당연하거나 손쉬운 것이 결코 아니다. 어느 누구에게는 엄청난 노력의 결과인 것이고, 서로 칭찬하고 격려해야 할 ‘노력’의 결과다. ‘저런건 나도 할 수 있어’라는 말과 생각이 어느 구석에서 나온다거나, ‘그러게말이야’라는 맞받아치기가 나와서는 절대로 안된다. 왜냐하면, 저런 결과물들이 모두 프로그래밍의 다른 형태이기 때문이다.

창작물에 대한 존중

나의 손끝에서 땀방울로 맺어진 창작물이 존중해 주지 못하는 분위기에서 ‘도전’과 ‘성취’를 맛본다는 건 어지간한 마인드컨트롤 없이는 불가능한 일이다. 특히나 프로그래밍을 배워가는 과정에서는 ‘동기부여’와 ‘문제해결’과 ‘배경지식보충’과 이를 넘어서려는 ‘창의적사고’ 등이 계속적으로 이루어져야만 그 중독성에 빠져들 수 있다. 이런 유기적이고 복합적인 활동을 지속하는 것은 매우 지치고 힘들고 어려운 일이다. 그런데, 학급의 분위기가 갖추어지지 않아 번번이 좌절하거나 무시당하는 경험이 누적되면, 프로그래밍 수업을 지속할 이유가 사라져 버린다. 처음에는 쉽지 않겠지만, 작은 고개 몇 개를 넘고 나면 내가 만들 수 있는 세상이 무한히 열리게 되는데, 작은 고개를 넘는 고난의 여정은 스스로의 자기 암시보다 주변 친구들의 격려와 기대가 훨씬 더 큰 도움이 된다.

고등학교시절 내가 만든 컴퓨터바이러스로 담임 선생님의 컴퓨터를 감염시켜 디스켓을 망가뜨리고 아무렇지도 않게 복구해드리는 장난에 대한 내 친구들의 격려(?)가 엄청난 힘이 되었다.

학급 경영의 중요성과 교사의 뚜렷한 교육관이 바탕이 되어야만 한다는 ‘교과서적’인 뻔한 이야기가 프로그래밍교육의 시작이라니. 이게 무슨 말도 안되는 소리란 말인가. 그러게말이다. 여하튼, 그 다음이 ‘동기부여’ 다. :맥노턴.